Browser of Skydrive

반응형

Skydrive는 Microsoft가 제공하는 웹하드 시스템으로 7GB의 용량을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기존 사용자는 25GB의 용량 무료로 제공)


Skydrive 사용을 위해서는 MSN에 가입하셔야합니다. 가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Skydrive의 가장 큰 장점은 스마트폰과 노트북/PC간 호환성이 좋아 인터넷이 접속되는 장소라면 언제 어디서든 스마트폰에 올린 파일/사진/동영상을 PC에서, 반대로 PC에서 올린 파일/사진/동영상을 스마트폰에서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1. Browser of Skydrive 설치.

안드로이드폰에 있는 Play 스토어에서 Skydrive를 검색하여 설치하거나 PC에서 Google Play에 접속해 자신의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하여 설치할 수 있습니다.




2. Skydrive 실행 및 설정

설치가 모두 끝났으면 Browser of Skydrive를 실행하여 자신의 계정과 연동 설정을 하셔야합니다.



다운로드 받아 설치를 모두 마쳤으면 앱을 실행합시다.



처음에는 가로모드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Rotate 버튼을 터치하여 언제든지 방향을 바꿀 수 있습니다.





※ 그 전에..

먼저 메뉴에 대한 소개를 잠깐 하도록 하겠습니다.


로그인 : SkyDrive 계정에 로그인합니다.

전송상태 : SkyDrive에서 디바이스로 다운로드 상태 혹은 디바이스에서 SkyDrive로 업로드 상태를 알려줍니다. 전송은 백그라운드에서 동작하기 때문에 전송 중에 다른 작업이 가능합니다. (설정에서 전송 모드 변경이 가능합니다.)

카메라 업로드 : 디바이스 내 카메라에 찍힌 사진을 자동으로 업로드합니다.

설정 : Browser of Skydrive 앱을 설정합니다.


자 업로드/다운로드를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하므로 로그인을 터치하여 MSN 계정에 로그인합시다.




Live ID와 암호를 입력하고 로그인을 터치합시다.




Skydrive 브라우저의 사용을 위해서 자동 로그인 등의 연결 설정을 적용해야 합니다. 예를 터치해주세요.




로그인을 마쳤으면 위쪽 부분에 자신의 Skydrive가 표시됩니다.


3. 안드로이드폰에서 Browser of SkyDrive로 파일 업로드/다운로드

이제 모든 설정이 끝났으면 설치된 앱에서 업로드/다운로드를 해봅시다.






저의 skydrive에 있는 Secret Programs 디렉터리 내에 아래와 같이 스크린샷 3개의 사진을 업로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다중 파일 선택을 위해 가운데에 있는 버튼을 터치하고 파일을 선택하도록 합시다.




선택이 끝났으면 화살표 버튼을 터치하여 업로드를 시작합니다.




업로드가 시작됩니다.




업로드가 끝나면 상단바에 업로드가 완료됨을 알려줍니다.

상세한 확인을 하고싶으면 업로드 완료 부분을 터치해주시면 됩니다.




업로드된 파일은 PC의 웹 브라우저나 프로그램에서 확인하고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다운로드도 업로드와 같은 방식으로 하시면 쉽게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4. Skydrive의 현황, 장/단점

Skydrive가 신규 회원한테는 7GB, 기존 회원한테 25GB를 주는 차별적인 서비스로 인해서 신규 이용자들이 불만을 표시하는 환경도 보입니다. Skydrive는 PC와 맥, 아이폰, 윈도우폰, 안드로이드폰 등 어떤 디바이스든 호환이 좋아서 어디서든 사용가능하다는 점이 장점, 그리고 MS Office의 호환, 공공장소에서나 타인의 디바이스에서 접근하기 위해 임시 보안키를 사용하여 로그인을 할 수 있게하는 점도 큰 장점 중 하나다. 하지만 외국의 클라우드 서비스다보니 업로드/다운로드 속도가 느려 대용량의 파일을 다루기엔 무리가 많고, 일부 확장자의 파일은 보안상 업로드가 금지되어 있다는 단점을 지니고 있어 자유로운 파일의 업로드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개인적으로 사진이나 동영상 같은 주로 일반 파일을 다루는 일반인들에게 추천드리고 싶지만 개발자 분들이나 많은 파일을 종속적으로 다루시는 분들은 추천드리기가 애매모호한 앱 서비스같군요 ^^;


반응형
TAGS.

Tistory Comments 0